복지넷

체르칸토 백작님!그러나 그런 음성에도 불구하고 샤베르는 복지넷 무뚝뚝한 음성으로 간단하게 대답했다.말씀하십시요.그 순간 수타로아 후작은 샤베르의 말투에 심한 모멸감을 느꼈다. 비록 상대가 대륙에서 서열 이 위의상회를 운영하고는 있지만, 겨우 상회의 주인에 불과한 자가 우슬리아 왕국의 최고 귀족 중의 한 명이며,

어째서!?이제는 페르노크의 영혼이 표면에 있기 때문이죠.어차피 없애는 건데 그게 무슨 상관……!다시 목소리가 커지려 하자 이카미렌이 저지했다. 복지넷 이번에는 유시리안이 불만어린 눈으로 이카미렌을 보았다. 이카미렌은 투정부리는 아들을 향해 옅게 웃어 보이고 훼오트라 아나에게 물었다.

그동안 갈미란의 그런 행동이 한 두 번이 아니었고 복지넷 때로는 아침일찍 말을 달려나갔다가 저녁 늦게 들어온 일도 있었으나 이렇게이틀을 꼬박 새운 적은 없었다. 그리고 갈미란이 밖으로 나간 후,

복지넷

“그 근처라면 좀 더 손쉽게 몬스터들을 잡을 수 있겠네. 테이도 있으니깐.... 누가 무엇을찾기 위해서 복지넷 몬스터를 풀었는지 알아보고 알려 줄게.”“부탁드립니다. 티아님이 나선다면 이 일은 금방 해결이 되겠죠?”“아아. 염려 붙들어 매! 파팡하고 금방 해결해 줄테니깐.”난 티아라를 안심시키기 위해서 자신 있게 말했지만 마음 한 구석에서는 불길한 예감이들었다. 그 정도 수의 몬스터를 다룰 수 있는 생명체는 오직 드래곤뿐이다. 그리고 그런엉뚱한 짓을 할 드래곤이라면 생각나는 녀석은 하나뿐이었다.

원래 우기가 12월 중반부터 시작되어 1월 말까지 이어지는 것이 대부분이었으므로, 유즈리하의 대전은 12월 초에 열리는 것이 정상이었다.하지만 올해의 유즈리하의 대전은 예정보다 보름 복지넷 일찍 시작하게 되었다.

그들은 같은 사람이라도 처음에 태어날 때의 능력과 성장할 때의 능력이 미묘하게 틀리다. 그리고 유전적으로 강한 힘과 민첩성, 체력이 이어지는 복지넷 가문은 주로 무가의 가문으로 성장하고, 지력과 마력이 높은 가문은 정치와마법 쪽으로 주로 발전하게 되는 것이다.

복지넷

...중략...주신께서는 세상을 창조하신 이후에도 만물들의 생명력을 유지시키기 위해 고귀한 숨결을 불어넣어 주셨다. 그러나 그분의 숨결은 미물들이 직접 복지넷 받아내기에 너무나 강력한 것이었기에 이를 중화하기 위한 존재가 필요하게 되었다. 바로 그러한 필요에 의해 탄생된 존재가 드래곤이다. 이후, 주신께서는 드래곤들의 몸에 고귀한 숨결을 불어넣으셨고, 드래곤들은 이를 중화시켜 세상으로 흘리는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지상에 존재하는 만물들이 드래곤에게 공포감을 느끼게 되는 이유도 이러한 마나의 존재감을 느끼는 것이라 설명될 수 있는것이다.

그녀의 가슴은 정말 작았다. 손에 잘 잡히지도 않는다. 하지만 찬승에겐 정말 이 세상 그 누구의 가슴보다도 복지넷 아름답고 예쁘게 느껴졌다. 살며시 잡아 부드럽게 어루만지자 지현이 기분 좋은 듯 가볍게 미소 짓는다.

위문은 주저 없이 옷을 입은 채 연못 속으로 뛰어들었다.풍덩!물은 차가웠다. 찬물에 몸을 담그자 복지넷 정신이 번쩍 드는 것을 느꼈다.‘우선 이 말라붙은 핏덩어리들부터......’공력을 일으키자 그의 몸에, 그의 옷에 말라붙어 있던 핏덩어리들이녹아 연못의 물을 붉은빛으로 흐려놓기 시작했다. 핏덩어리들은 몇달 동안 쌓이고 쌓였는 듯 한동안 위문은 가만히 공력을 일으키고 있어야만 했다.

복지넷

마침 가까운 다이러스왕국에서 추수제가 열린다고 하니깐 거기로 놀러가자꾸나 음 복지넷 일주일 후라고 했지 아마....와이! 와이! 와이!일주일후? 지금 가면안돼? 응응 엄마.